김영권, "악취발생시설 현장 실사의무제 도입해야"...중앙정부 지원도 시급
상태바
김영권, "악취발생시설 현장 실사의무제 도입해야"...중앙정부 지원도 시급
  • 김재범
  • 승인 2021.09.04 09: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9. 4. 김영권 충남도의원. 사진=아산IN
2021. 9. 4. 김영권 충남도의원. 사진=아산IN

전국적으로 축산악취 민원이 새롭게 집단 거주지가 조성되는 곳에서 급격히 증가하는 추세다. 나아가 축산악취 문제는 축산업 발전의 걸림돌이라는 위기의식까지 생겨나고 있는 상황이다. 지방정부의 해결도 중요하지만 중앙정부의 적극적인 지원도 시급하다는 지적도 일고 있다.

충남도에 따르면 최근 3년 사이 시·군별 악취 민원이 2018년 2281건에서 2020년 2917건으로 약 27%가량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중 70%가 축산악취로 인한 민원이다.

김영권 의원은 도정질문을 통해 악취를 줄이기 위한 적극적인 대응을 주문하면서 “충남도는 2019년부터 최근 3년 동안 악취를 줄이기 위해 약 300억 원을 들여 악취방지사업을 하고 있지만, 민원은 오히려 증가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악취는 단순히 불쾌한 냄새로 여기기 쉽지만 사람의 모든 신체부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이를 해결하기 위해 악취발생시설에 대한 현장 실사 의무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또한 악취저감사업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는 농장에 대해서는 과감하고 파격적인 지원을 해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김 의원의 제안은 일정규모, 일정민원, 시기를 고려해 악취발생시설에 대한 정기 점검을 실시하고 현행 악취저감 지원의 폭을 대폭 늘려 도내 악취문제를 해결하자는 것이 핵심이다.

김 의원은 제안의 배경을 설명하면서 "악취저감 지원은 농장주에게 지급하는 것이 아니라 농장주변의 주민들에게 지원한다는 생각을 가지고 사업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