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불법 광고물 단속강화...자동경고발신시스템 도입
상태바
아산시, 불법 광고물 단속강화...자동경고발신시스템 도입
  • 김경남 객원기자
  • 승인 2021.07.20 0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7. 19. 용화동 중앙도서관 앞 인도에 불법 광고물이 설치돼 있다. 사진=아산IN
2021. 7. 19. 용화동 중앙도서관 앞 인도에 불법 광고물이 설치돼 있다. 사진=아산IN
2021. 7. 19. 장존청설아파트 맞은편에 불법 광고물이 나란히 설치돼 있다. 사진=아산IN
2021. 7. 19. 장존청설아파트 맞은편에 불법 광고물이 나란히 설치돼 있다. 사진=아산IN

아산시가 불법 광고물에 대한 단속을 강화하고 정비의 효율성을 향상하기 위해 19일부터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을 도입 운영한다.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은 현수막 및 전단지, 명함 등 각종 불법 광고물에 적힌 전화번호로 일정 간격(20, 10, 5) 전화를 발신해 옥외광고물법 위반사항과 행정처분을 안내하는 경고 메시지를 전달하는 방식이다.

현재 대부분의 불법 유동 광고물이 단속을 피하기 위해 일반 전화번호만 표기하고 있으며, 성매매나 불법대부업 명함형 광고의 경우 대포폰을 사용해 기존의 인력과 행정처분 단속 방법으로는 원천적인 차단 및 근절에 한계가 있었다.

이에 시는 수거되거나 접수된 불법 광고물 전화번호를 수집해 불법 광고물에 대한 안내 및 경고에 대한 자동전화 안내 메시지를 전송하는 불법 광고물 자동경고발신시스템을 본격 시행하며 불법 광고물을 근절한다는 방침이다.

시 관계자는 해마다 늘어나고 근절되지 않는 불법 광고물로 인해 주민들의 불편함이 컸다라며 이번 시스템 운영을 통해 불법 광고물이 크게 줄어들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