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해수욕장 방역체계 전국 확산...대천해수욕장 '체온스티커' 전국 26개 해수욕장 도입
상태바
충남 해수욕장 방역체계 전국 확산...대천해수욕장 '체온스티커' 전국 26개 해수욕장 도입
  • 이수영 객원기자
  • 승인 2021.07.19 11: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체온스티커 부착해야 각종 시설과 음식점 이용...발열 여부 자가 확인
코로나19 예방 안심업소 운영...130여개에서 올해 263개로 늘어
해수욕장 자율방제단, 공동 소독 실시
스피커, LED 전광판 장착 드론 활용, 해수욕장 내 취식 금지와 마스크 착용 안내
2021. 7. 19. 보령시가 해수욕장에 진입하는 방문객에 대한 발열 검사를 하며 체온스티커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충청남도
2021. 7. 19. 보령시가 해수욕장에 진입하는 방문객에 대한 발열 검사를 하며 체온스티커를 나눠주고 있다. 사진=충청남도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충남을 비롯한 전국 해수욕장으로 피서객이 몰리고 있는 가운데, 대천해수욕장 등을 중심으로 추진 중인 충남형 해수욕장 방역체계가 전국으로 확산되고 있어 눈길을 끌고 있다.

19일 도에 따르면, 도는 여름 휴가철 도내 해수욕장으로 피서 인파가 몰릴 것으로 예상하며, 대천해수욕장 등 주요 해수욕장에서 방문객 체온스티커 배부 이중 안심콜 체계 가동 민관 협력 방역 강화 등을 중점 추진 중이다.

방문객 체온스티커는 주 출입구 검역소 일회성 발열 검사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충남 보령에서 전국 처음 도입했다체온스티커는 몸에 부착한 뒤, 체온이 37.5이상이 되면 색깔이 변해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가늠할 수 있다

보령시는 대천해수욕장 주 진출입로에서 방문객 전원에게 이 체온스티커를 부착해주고 있다방문객들은 해수욕장에 머무는 동안 이 체온스티커를 부착하고 있어야 각종 시설과 음식점 등을 이용할 수 있으며, 발열 여부도 스스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체온스티커는 특히 부산 해운대해수욕장을 비롯, 강원도와 전남북, 울산, 제주 등 충남을 포함해 7개 시도 26개 해수욕장에서도 도입해 활용 중이다.

도가 지난해 전국 최초로 추진한 도로검역소 교통 통제 및 전 방문객 발열 검사, 백사장 내 야간 음주 및 취식 금지 집합제한 행정명령 역시 전국으로 전파된 바 있다충남형 해수욕장 방역 체계가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전국으로 확산된 셈이다.

도는 이와 함께 확진자 발생 시 동선 조기 확보를 위해 해수욕장과 업소별 안심콜을 이중으로 가동 중이며, 이용객들의 참여를 높이기 위한 계도 및 홍보에 집중하고 있다코로나19 예방 안심업소 운영을 통한 민관 협력체계도 강화하고 있다대천해수욕장 안심업소는 지난해 130여개에서 올해 263개 업소로 참여가 늘었으며, 이들 업소에서는 방문객이 체온스티커 및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을 경우 이용을 제한한다.

이와 함께 태안지역 해수욕장 번영회와 상인회, 주민 등으로 구성된 해수욕장 자율방제단은 관광객 접촉이 잦은 시설에 대한 소독 등을 공동을 실시하고 있다도는 이밖에 스피커와 LED 전광판을 장착한 드론을 활용, 주간 방송과 야간 LED 문구로 해수욕장 내 취식 금지와 마스크 착용 등을 적극 안내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해외여행이 불가능한 상황에서 여름 휴가철 실외 활동 수요가 늘고, 수도권 거리두기 단계 상향이 겹치며 도내 해수욕장으로 피서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돼 방역을 강화 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또 방문객 중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시 해수욕장 폐장 등의 상황이 발생할 수 있고 지역경제에 심각한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앞으로도 다양한 방역체계 강화책을 찾아 추진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