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위생업소 거리두기 합동방역점검...수도권 풍선효과 차단 총력
상태바
아산시, 위생업소 거리두기 합동방역점검...수도권 풍선효과 차단 총력
  • 김경남 객원기자
  • 승인 2021.07.06 1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 7. 5. 위생업소 방역 수칙 점검. 사진=아산시
2021. 7. 5. 위생업소 방역 수칙 점검. 사진=아산시

아산시는 개편된 거리두기 1단계 시행에 맞춰 오는 14일까지 코로나19 특별방역주간을 설정해 수도권 인접에 따른 풍선효과 차단에 총력을 다한다.

시는 최근 기존 바이러스보다 전파력이 더 세다고 알려진 '델타형' 변이의 세계적 확산세로 국내 델타 변이 확산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으며, 수도권에 인접해 유동인구 비율이 높은 아산시의 지리적 여건 등에 따라 타 지자체보다 감염 확산 위험이 높을 것으로 판단해 선제적 합동방역점검을 실시한다.

이번 거리두기 체계 개편에 따라 방역에 대한 경각심이 느슨해질 것에 대비하는 한편 ‘지방 원정 유흥’ 방지와 시설 및 이용객이 많은 식당, 카페, 목욕장, 숙박시설, 이·미용업소 등 식품 및 공중위생업소를 집중 점검할 예정이다.

소비자감시원, 외식업 지부 등 관련 협회 자율지도원과 함께 현장에서 방역수칙 게시, 출입자 증상확인 및 유증상자 출입제한, 전자출입명부, 간편전화 체크인 또는 수기명부 작성, 동시간대 시설 이용 가능 인원 게시, 상시 마스크 착용, 소독 및 환기이행 등을 점검한다.

특히 방역지침을 위반한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처분과 별도로 해당 업소 2주간 집합금지 조치 등 무관용 원칙 및 원스트라이크 아웃제를 적용한다는 방침이다.

오세현 시장은 “거리두기 개편과 야외활동 등 이동량이 증가하는 휴가철을 맞아 코로나19의 지역전파가 우려되는 만큼 느슨해진 마음을 다잡아 수도권 방문을 자제하는 등 방역에 동참해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