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연구원,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긴급 심포지엄 개최
상태바
충남연구원,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긴급 심포지엄 개최
  • 김재범_편집주간
  • 승인 2021.04.29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 사회 공조 속 중장기적 모니터링 및 투명한 정보공개 필요 강조
29일, 충남연구원에서 개최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심포지엄을 마친 윤황 충남연구원장, 안장헌 도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충남연구원)
29일, 충남연구원에서 개최된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대응 심포지엄을 마친 윤황 충남연구원장, 안장헌 도의원 등 참석자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충남연구원)

충남연구원은 29일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류 ‘왜란’, 어떻게 대응할 것인가?”를 주제로 긴급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최근 일본정부의 원전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류 결정 발표와 관련하여 충남을 비롯한 대한민국의 대응 방향을 모색하고 공론화하기 위해 마련되었다.

충남연구원 기후변화대응연구센터 윤종주 박사가 “후쿠시마 원전 방사능 물질 방출에 따른 우리나라 해역의 영향”을, 원자력안전과미래의 이정윤 대표가 “후쿠시마 오염수 현황과 대책”을, 충남수산자원연구소 유재영 소장이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 관련 충남도 해양 환경·수산 분야 대응방안“을 발표했다.

특히 윤종주 박사는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를 방류하려는 이유는 가장 비용이 적게 들고 빠른 해결 방법이기 때문”이라며 “아무리 오염수의 방사능을 제거해 방류한다 해도 투명한 정보공개와 검증 없이는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지 못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만약 후쿠시마에서 오염수가 해양으로 방출되면 시간상의 차이는 있겠지만 최소 1년이 지나면 해류를 타고 동해로의 유입이 먼저 예상되고, 직접적인 영향 이외에 먹이사슬을 통한 수산물 체내 축적 문제가 우려된다”면서도 “다만 방사성 물질의 농도에 따라 달라지겠지만 서해안은 쿠로시오 해류에 의한 유입 차단으로 그 영향이 매우 적을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어 “일본 오염수 방출 문제는 국제 해양환경 보전 관점에서 대응이 필요하고, 1~2년의 단기적 영향뿐 만 아니라 장기간에 걸쳐 나타날 수 있는 정밀한 방사능 물질 모니터링과 이동예측 모델링 연구가 관건”이라며 “우선적으로 국가 차원의 ▲해수 및 수산물 방사능 검사 강화 ▲후쿠시마 인근 8개 현의 수산물 수입금지 조치 ▲해양 방사능 관련 연구개발 확대 ▲국제사회와의 공동 대응 및 객관적인 안정성 검증 정보 요청 등의 적극적인 대응을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진 지정토론에서 충남도의회 안장헌 기획경제위원장은 “일본의 방사능 오염수 해양 방출 문제는 지역적인 차원이 아니라 우리나라 전체가 긴밀한 협력을 해야 할 중대한 과제”라며 “충남도 차원에서도 해양환경 모니터링 강화와 방사능 영향 분석을 철저히 추진해야 하고, 무엇보다 도민들의 먹거리에 대한 불안을 해소하고, 어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도내 생산‧유통되는 수산물의 방사능 검역을 한층 강화하고 그 정보를 투명하게 공개해야 할 것”이라고 제안했다.

보령시 한상범 해양수산관광국장은 “이번 일본의 오염수 방출 결정에 대해 어민들이 가장 먼저 어려움을 체감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무엇보다 소비자가 안심하고 먹을 수 있는 선제적인 수산물 정책 대안을 가장 먼저 마련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이번 일본의 오염수 방출 결정은 우리 도민의 생존과 관련된 사안인 만큼, 이번 심포지엄을 계기로 지역사회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고민하고 실천적인 대안이 도출될 수 있는 디딤돌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행사에는 충남 보령·서산·당진·서천·홍성·태안 등 서해안 연접 시·군 관계자 등도 자리해 일본 방사능 오염수 방출 대응 방안 마련에 힘을 보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