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중해마을·용화지구 공영주차타워 공유재산 위탁개발로 건립
상태바
지중해마을·용화지구 공영주차타워 공유재산 위탁개발로 건립
  • 김재범_편집주간
  • 승인 2021.04.27 0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극심한 주차난으로 주민 불편이 가중되고 있는 탕정 지중해마을과 용화 도시개발사업 지구 내에 사업비 250억 원을 투입하여 복합공영주차타워가 건립된다.

그간 도심지 주차시설 확충에는 막대한 예산이 투입돼 적기에 주차공간을 확보하기가 어려웠다. 이에 아산시는 재정부담 없이 선제적으로 주차난을 해소하고자 공유재산 위탁개발 방식을 도입하기로 하고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를 수탁기관으로 선정했다.

공유재산 위탁개발 방식이란 주차시설과 임대시설을 복합 개발하면서 건축비용 등 사업비는 캠코가 조달하고, 시는 주차수익과 임대수익으로 장기 상환하는 방식이다. 이 방식은 별도의 예산 투입 없이 적기에 필요시설을 개발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용화지구 내 온천동 2829번지와 2999번지(현 공영주차장) 복합공영주차타워는 지난해 4월 캠코와 위·수탁 계약 체결하고 올해 4월 각각 지상 4층 규모, 약 85대의 차량을 수용하는 건축 허가를 완료하고 올해 연말까지 완공할 예정이다.

탕정 지중해마을 내 명암리 946-2번지 일원(현 임시주차장)에도 주차면수 약 200대 규모의 주차공간 확보를 위하여 올해 4월초 캠코와 위·수탁 계약 체결하였으며 2022년까지 완공한다는 계획이다.

주차타워가 들어서면 그동안 극심한 주차난으로 몸살을 앓던 두 지역의 주차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또한 주변 상권 활성화, 지역 일자리 창출, 지역 경제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김종우교통행정과장은 “(이번 사업은) 아산시와 공공기관인 캠코가 협업을 통해 공영주차장을 개발하는 중부권 최초 사업으로 향후 도심지 주차난 해소에 선도적인 사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