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와 공세리성당, 문화유산 성체거동 발전 위해 협약 체결
상태바
아산시와 공세리성당, 문화유산 성체거동 발전 위해 협약 체결
  • 김재범_편집주간
  • 승인 2021.04.08 1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아산시와 공세리성당이 가톨릭 대표 문화유산인 성체거동의 복원과 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아산시)
7일 아산시와 공세리성당이 가톨릭 대표 문화유산인 성체거동의 복원과 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사진=아산시)

아산시와 공세리성당이 7일 가톨릭 문화유산인 성체거동의 복원과 계승·발전을 위한 협약을 맺었다.

성체거동은 성체행렬이라고도 불리며 가톨릭의 대표적인 성체 신심 행위라고 할 수 있다. 초대 교회 때부터 행한 대표적인 가톨릭의 전통문화 중 하나다. 우리나라에서도 천주교가 전래된 이후부터 지속적으로 행해져 왔으며, 특히 한국전쟁 중에도 거행돼 전쟁으로 고통받던 신앙인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준 바 있다.  

세계 곳곳에서 성체거동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두 본당이 서로 교류하며 지속적으로 이루어진 것은 아산 공세리성당과 당진 합덕성당 성체거동이 유일해 그 의미가 크다.

아산시와 공세리성당은 성체거동의 이러한 역사적 의미를 재조명하고 널리 알려 종교행사를 넘어 지역의 축제로 거듭날 수 있도록 하자는 데 뜻을 모았다. 

특별히 우리나라에는 불교, 유교와 관련된 다양한 종교행사가 무형문화유산으로 지정되어 전승되고 있지만, 전래 250년이 넘은 가톨릭 관련 전통행사의 무형문화유산 지정은 없었다는 문제의식도 함께 공유됐다.

이날 협약에 따라 아산시는 성체거동을 포함한 가톨릭의 전통문화가 단절 없이 보존·계승되어 새로운 문화의 장으로 형성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오세현 시장은 협약식에서 "아산 공세리성당과 당진 합덕성당 간 성체거동은 두 지역의 오랜 교류의 역사이기도 하다”면서 “두 본당 간 성체거동이 우리의 소중한 전통문화유산으로 보존·계승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