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상 의원 5분 발언] 입당원서 거래 의혹 인용...어린이집 지원비 정당하게 집행해야
상태바
[이의상 의원 5분 발언] 입당원서 거래 의혹 인용...어린이집 지원비 정당하게 집행해야
  • 김재범_편집주간
  • 승인 2021.04.07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산시의회 이의상 의원은 4월 7일 제228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어린이집 운영비 지원과 입당원서 거래 의혹 기사를 인용하여 해명을 촉구했다. (사진=아산시의회)
아산시의회 이의상 의원은 4월 7일 제228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어린이집 운영비 지원과 입당원서 거래 의혹 기사를 인용하여 해명을 촉구했다. (사진=아산시의회)

아산시의회 이의상 의원은 4월 7일 제228회 제1차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어린이집 운영비 지원과 관련 최근 ‘특정 정당 입당원서 거래 의혹’ 기사를 인용하여 문제제기했다.

이 의원은 서두에서 “아산시는 2021년 어린이집 운영비 지원사업에 7억 4460만원(전액 시비 100%)을 관내 어린이집 운영비 내 인건비로 배정하여 이미 상반기 344개소에 3억 3600만원의 예산을 집행하였고, 나머지 4억 3000여 만원은 하반기에 집행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이 이원은 “(지원비는) 원아 감소 및 코로나19로 인한 어린이집 운영의 어려움으로 인한 인건비로 집행된 사항으로 작년 한 해 정부와 지자체에서 저출산 대책에 쏟아부은 예산은 무려 45조원"이라며 이는 "신생아 1인당 1억 6300만원씩 풀린 예산”이라고 설명했다.

이 이원은 그럼에도 "우리는 OECD 국가 가운데 최장기 초저출산의 범주에 머물러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일부 언론에서 제기된 ‘특정 정당 입당원서 거래 의혹’을 인용하면서 "인건비 지원을 해준다 하며 정당의 입당원서를 받아달라는 부탁 아닌 부탁으로 지원 단체에서 정당의 입당원서를 작성·제출하여 주었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보조금 지원단체는 무슨 죄입니까?”라고 반문하면서 “시민의 혈세가 특정 정당의 입당원서와 맞바꾸어졌다는 부당함에 많은 시민들이 공분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이 의원은 “보조금과 정당 입당원서를 요구하여 맞바꾸었다는 행위가 사실이라면 아산시민들 앞에 올바른 해명과 함께 그에 맞는 마땅한 질책을 받음이 옳다는 34만 아산시민의 요구를 대신하여 전한다”라며 5분 발언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