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에 답 있다...오세현 시장 직접소통 행보 강화한다
상태바
현장에 답 있다...오세현 시장 직접소통 행보 강화한다
  • 아산IN
  • 승인 2021.04.07 15: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오세현 시장이 수곡1리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아산시)
6일 오세현 시장이 수곡1리 주민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아산시)

오세현 시장이 6일 송악면 수곡1리, 강장2리 소하천 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해 주민들을 만났다.

수곡1리와 강장2리는 지난여름 큰비 피해지역으로 현재 항구 복구를 위한 설계가 진행중이다. 곧 배수로 정비공사와 마을안길 확·포장 공사, 하천 정비, 제방도로 및 교량 재가설 등 기반시설 정비가 시작될 예정이다.

오 시장을 만난 수곡1리 주민들은 올여름 비 피해가 재발하지 않도록 공사를 빨리 진행해줄 것과 설계시 주민들의 의견을 적극 반영해달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지난해) 침수 피해로 주민분들의 마음이 얼마나 참담했을지 마음이 아프다”며 “설계 확정 전에 공청회 등 의견 수렴 과정이 있으니 주민분들 모두 적극 참여해 의견을 주셨으면 한다”고 답했다.

 

6일 오세현 시장이 강장2리 소하천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해 강장리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아산시)
6일 오세현 시장이 강장2리 소하천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해 강장리 주민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사진=아산시)

이어 강장2소하천 정비사업 현장을 방문한 오 시장은 현장 관계자로부터 사업 설명을 듣고 “소하천 정비는 수해로부터 인명과 주민 재산을 보호하기 위해 추진되는 사업인 만큼 신속하고 완벽한 사업 진행을 부탁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은 남은 임기 동안 '현장 사랑방' 운영 등 주민과 직접 소통하는 자리를 더 적극적으로 마련할 것으로 보인다. 

시의 설명에 의하면 오 시장은 앞으로도 시정에 직접 목소리를 전달하기 어려운 주민들을 직접 만나 대화를 나누고 건의 사항을 청취한다는 계획이다. ‘현장 사랑방’은 6일 송악면을 시작으로 오는 11월까지 운영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