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황재만 의장 사퇴 촉구...황 의장 관련성 부인, 적극 대처할듯
상태바
국민의힘, 황재만 의장 사퇴 촉구...황 의장 관련성 부인, 적극 대처할듯
  • 김재범_편집주간
  • 승인 2021.04.02 0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이 최근 부동산 투기 의혹으로 충남경찰청으로부터 압수수색을 당한 더불어민주당 소속 황재만 아산시의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충남도당은 1일 논평을 내고 “황 의장은 LH발 부동산투기 광풍으로 허탈해하는 아산시민들에게 씻을 수 없는 죄를 지었다”며 사퇴를 통해 책임지라고 요구했다.

지난 31일 충남경찰청 부동산 투기사범 특별수사대는 사전 정보를 이용해 부동산을 매입 의혹이 제기된 황 의장의 사무실 등 5곳을 수사관 17명을 동원해 압수수색 했다. 

황 의장은 아산시 모종·풍기지구 개발 과정에서 도시개발계획 정보를 이용해 지인에게 해당 지역 땅과 건물을 사게 한 뒤 가족이 건물을 빌려 카페를 운영하게 했으며, 개발로 인한 영업손실 보상 등을 노린 것이 아니냐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황 의장은 "도시개발계획과 관련해 자신을 포함한 직계존비속이 의혹이 있는 토지에 대하여 단돈 1원도 투자한 것이 없고 정보를 이용해 제3자에게 매입하게 했다는 것도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또한 “문제를 제기한 토지의 (모종동) 토지주가 누구인지 최초로 알게 된 것은 도시개발계획이 발표된 후 몇 달 뒤”라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관계자에 의하면, 황 의장은 여전이 투기 의혹과의 관련성이 전혀 없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황 의장은 이번 의혹과 관련해 법률적 자문을 포함, 적극 대처할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황 의장은 가족이 했든 누가 했든 정치적 윤리적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가족과 지인 등을 통해 도시개발계획의 토지를 사들인 시의원들을 보며 정직하게 살아온 공무원들과 국민들이 분노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한편, 압수수색을 벌인 경찰은 압수수색이 사전정보를 이용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사실이 맞는지를 확인하는 차원이며 아직은 혐의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