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의상 의원 5분 발언, "무분별한 현금성 지원 심사숙고해야"
상태바
이의상 의원 5분 발언, "무분별한 현금성 지원 심사숙고해야"
  • 김경남 기자
  • 승인 2021.02.19 0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의상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무분별한 현금성 지원은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아산시의회)
이의상 의원은 5분 발언을 통해 무분별한 현금성 지원은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사진=아산시의회)

아산시의회 이의상 의원은 지난 17일 제227회 임시회 5분 발언을 통해 아산시 현금성지원에 관한 조례 제정은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강조해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이 의원은 “고등학교 시절 어머님께서 사람은 각자 형편에 맞는 씀씀이를 계획하고 그 계획에 맞춰 지출과 소비를 해야지 그렇지 않으면 빈껍데기 살림살이가 된다”며, “안타까운 우렁이 얘기를 담아서 들려주셨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 해마다 늘어나는 복지정책에 대하여 걱정이 앞선다는 지각있는 국민과 시민이 늘고 있고, 논란중에 추진되고 있는 4차 재난지원금 지급에 관하여 국민들의 64.3%가 선별적 지원을 원하며 보편적 지원을 원하는 국민은 33%로 조사되었다”고 밝혔다.

또한 “무자비한 현금복지에 제동을 걸기 위한 지자체 기초단체장들이 ‘복지대타협특별위원회’라는 모임을 구성하였고, 무분별한 현금복지정책을 재검토하여 효과없는 정책은 폐지까지 한다”고 재차 밝혔다.

이어 “우리 아산시의 시장님, 집행부, 의원님들은 현금성지원 조례 계획 시 꼭 필요한 것인지 열 번 백번 심사숙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끝으로 이 의원은“시민 모두가 공감할 수 있는 형평성도 높이고 효율성 또한 뛰어난 복지서비스를 제공해야 하는 의무와 책임을 모두가 깊이 고민하여, 거덜난 빈 곳간의 창고지기로 기억되지 않게 되기를 바란다”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