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조 “천안, 아산 코로나 특별구역 지정할 수도”...귀뚜라미 아산공장 4일만에 90명
상태바
양승조 “천안, 아산 코로나 특별구역 지정할 수도”...귀뚜라미 아산공장 4일만에 90명
  • 김재범_편집주간
  • 승인 2021.02.16 19: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승조 지사가 29일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온·오프라인 기자회견을 열고 내년 1월 3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를 연장한다고 발표했다. (사진=충남도)
양승조 충남지사 (사진=충남도)

아산탕정 귀뚜라미보일러 공장 관련 누적 확진자가 4일만에 90명으로 늘었다.

충남도와 아산시에 따르면 16일 오후6시 기준 이 공장 관련 확진자가 38명이 늘어났으며 지난 13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4일만에 90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직원 76, 가족 14명이며 이 중 18명은 외국인 노동자다.

지금까지 진행된 전수검사 결과를 보면 확진자는 주로 조립과 출하 공정을 담당하는 F동 근무자들로 밝혀졌다.

방역당국은 F동의 온풍기와 탈의실 소파, 자판기 등에서 바이러스가 검출돼 바이러스가 3밀 환경에서 주로 온풍기를 통해 직원들에게 퍼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더욱이 설 연휴 기간 타지역에서 검사를 받고 확진된 직원들이 있어 전국 확산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충남도는 현장 방역소독과 함께 공장 가동을 중단시켰으며, 종사자 전원에 대한 검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자가격리 조치했다. 채취한 환경 검체는 충남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의뢰한 상태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현장위험도 평가 및 심층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경로를 추적 조사하고 있다사태의 심각성에 따라 천안과 아산, 당진까지도 특별구역으로 지정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