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소상공인 상생하는 '아산형 공공배달앱'을 기대한다
상태바
소비자-소상공인 상생하는 '아산형 공공배달앱'을 기대한다
  • 명노봉_충남장애인농구협회 부회장
  • 승인 2021.02.08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명노봉_충남장애인농구협회 부회장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자영업자의 어려움이 극에 달해 있다. 특히 집합인원과 영업시간의 제한을 받는 업소들은 매출감소의 직격탄을 맞고 쓰러지기 일보 직전이다.

코로나19는 비대면 문화를 크게 확산시켰고 장보기, 음식 배달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되었다. 아예 배달을 하지 않던 업소들의 메뉴판 첫 장이 배달 면으로 채워진 지 오래다.

내가 만난 한 업소의 대표는 매출의 절반 이상이 배달에서 나온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간배달앱 업체에 내는 각종 수수료 등의 비용부담이 커지는 상황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현재 민간배달앱을 운영하는 A업체를 이용하는 소상공인들의 수수료를 들여다보면 한마디로 앞으로 남고 뒤로 밑지는 장사. 소상공인들은 A업체에 건당 7.4%의 배달중개수수료를 내거나 앱 상단에 업체광고가 노출되려고 88천원을 내거나 마케팅을 위해 각각 88000원을 더 내고 몇 개씩 가입해야 한다. 여기에 배달대행료16.5%(고객과 업주부담설정), 카드결제 수수료 3%까지 더해진다.

쉽게 치킨 한 마리를 배달한다고 치자. 한 마리 가격 17000원 기준에 깃발광고료 333(2%), 배달앱수수료 1156(6.8%), 결제수수료 560(3.3%), 배달대행료 2800(16.5%) 4849원의 수수료 부담이 생긴다는 말이다.

이런 상황에서 공공배달앱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다. 거대 배달업체의 독과점으로 선택의 폭이 제한되는 소비자와 소상공인들을 보호하고 민간배달앱의 높은 수수료와 마케팅 비용을 줄일 수 있는 서비스라는 기대도 커졌다.

현재 전국 17개 단위의 광역, 기초단체에서 공공배달앱을 직간접적으로 운영 또는 개발하고 있으며 인근 천안시도 개발중이라고 한다. 며칠 전 충남도와 15개 시군이 공공배달앱 업무협약을 맺었다는 반가운 소식도 들린다.

아산시도 백척간두에 서 있는 소상공인들을 위해 다목적 공공배달앱을 하루빨리 개발해 운영해야 한다. 특히 올해 2000억원의 아산사랑상품권을 발행하여 지역경제를 활성화하고 소상공인을 지원한다고 발표한 마당에 공공배달앱과 지역화폐를 연계하면 자영업자와 소비자의 상생 모델을 만들어낼 수 있다.

보통 플랫폼 업체들이 네이버나 카카오페이 등을 통해 수익을 창출한다. 이에 반해 지역상품권을 통해서만 결제가 이루어지게 하면 주문시 배달비 무료나 5% 할인을 선택할 수 있게 해 소비자에게 환원할 수 있다.

애초에 소비자 혜택이 적거나 일정한 성과를 보이다가 고객이 줄어드는 지자체도 있다. 일각에서는 예산문제를 제기한다. 하지만 지금 논의는 어디까지나 소비자와 소상공인의 공생, 공공의 이익을 위해서라는 대전제가 깔려 있다.

배달앱의 공적 기능을 최대한 높이면서 고객을 붙잡아둘 수 있는 유인책을 함께 갖고 있는 아산형 공공배달앱이 하루빨리 출현하기를 기대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