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담] "양이 적어서 죄송합니다" 배방읍에 컵라면, 쌀 두고 간 이름 없는 기부자
상태바
[미담] "양이 적어서 죄송합니다" 배방읍에 컵라면, 쌀 두고 간 이름 없는 기부자
  • 김경남 기자
  • 승인 2021.01.13 17: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익명의 후원자가 두고 간 라면 박스와 쌀 포대 (사진=아산시)
익명의 후원자가 두고 간 라면 박스와 쌀 포대 (사진=아산시)

한 익명의 후원자가 11일 직원들이 퇴근한 밤 늦은 시간 배방읍 행정복지센터 문 앞에 컵라면 8박스와 쌀 10kg 9포를 두고 갔다.

라면박스 위에는 “꼭 필요로 하는 사람에게 전달됐으면 합니다. 양이 적어서 죄송합니다”라는 메모가 적혀 있어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했다.

오세규 배방읍장은 “모두가 힘든 시기에 더 어려운 분을 위해 신원도 밝히지 않고 따뜻한 마음을 보여준 주민에게 감사드린다”며 “이런 분들의 마음을 헤아려 더욱 더 가까이 주민들에게 다가가는 복지서비스 제공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배방읍은 이날 전달된 후원물품을 행복키움추진단을 통해 소외계층과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에게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