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자활의 공동책임 공정분배 실험 눈길...'웃으면 돈돼지' 창업
상태바
아산자활의 공동책임 공정분배 실험 눈길...'웃으면 돈돼지' 창업
  • 김재범_편집주간
  • 승인 2021.01.05 0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활기업 '웃으면 돈돼지' 매장 전경
자활기업 '웃으면 돈돼지' 매장 전경

충남아산지역자활센터(센터장 이현수)의 '착한밥상'이 지난 12월 자활기업 '웃으면 돈돼지'를 창업했다. '착한밥상'은 저소득 주민들의 참여로 운영해온 자활근로사업단이다.

'착한밥상'은 여타의 요식업계가 처한 현실과 마찬가지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타격을 받아 사업운영의 위기를 겪었다. 사업단은 자활센터의 지원을 받으며 철저한 방역관리와 함께 배달과 포장판매 등으로 운영방식을 과감하게 전환하고 참여자들의 역량을 높였다.

푸짐한 한상 차림은 차차 입소문이 나기 시작했고 주변 상가는 물론 새로운 고객의 유입과 매출상승에 힘입어 '웃으면 돈돼지'를 창업하게 된 것이다.

‘웃으면 돈돼지’는 기존 백반 메뉴에서 제육볶음, 삼겹살구이 등으로 메뉴를 다양화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테이블마다 비말 차단 칸막이를 설치하는 것도 잊지 않았다.

‘웃으면 돈돼지’는 공동대표 3인으로 구성돼 있다. 이들은 “웃으면 돈돼지가 공동책임과 공정한 분배로 성공적인 자활기업의 좋은 예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각자가 어려운 환경을 극복한 만큼 무료식사 나눔 등 사회공헌 활동에도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웃으면 돈돼지는 아산시 번영로 118-13에 위치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