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산시, 미래 먹거리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예타 대상 선정
상태바
아산시, 미래 먹거리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예타 대상 선정
  • 아산IN
  • 승인 2020.09.29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10월 본예타 돌입, 바이오헬스케어클러스터 구축 계획
천안·아산R&D 집적지구, 강소연구개발특구와 연계 인프라 구축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양승조 충남도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충남도와 아산시가 미래 먹거리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사업에 청신호가 켜졌다.

29, 양승조 충남지사와 오세현 아산시장은 아산시청 상황실에서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예비타당성(이하 예타) 대상 선정과 관련하여 공동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자리에서 양 지사와 오 시장은 충남과 아산의 미래 먹거리 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는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제품 기술개발사업이 국가연구개발사업 예타 조사 기술성 평가를 통과해 올해 10월부터 예타 조사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사업은 산업통상자원부, 식품의약품안전처, 충청남도, 아산시가 공동으로 기획 추진했으며, 본예타를 통과하고 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되면 2022년부터 2028년까지 7년 동안 총사업비 2,9496,000만원 규모로 의약품 2, 건강기능식품 4, 진단제품 2종 등 글로벌 선도제품 8종 개발을 목표로 연구개발과 인프라 구축을 추진하게 된다.

연구개발은 의약품 16개 과제, 휴먼마이크로바이옴 건강기능식품 19개 과제,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정밀의료 진단제품 8개 과제로 구성되며, 인프라는 건축면적 4,059, 연면적 13,830규모로 글로벌 시장 진출이 가능한 수준의 cGMP 상용화 개발동, 무균동물실험실 등의 상용화 연구동, 시설유지를 위한 유틸리티동을 구축할 계획이다.

경제적 파급 효과는 생산유발 2,806, 부가가치유발 1,090, 소득유발 559억이며 취업유발효과는 1,021명으로 아산 KTX역세권 R&D집적지구와 강소연구개발특구와 연계 시너지 창출이 기대된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사업 정부 예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오세현 아산시장이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상용화 사업 정부 예타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시는 예타 통과를 위해 충청남도와 공동으로 예타 추진 기획용역을 지원했으며 마이크로바이옴 관련 선행 사업이라 할 수 있는 건강맞춤 미래 프로바이오틱스 플랫폼 구축사업을 지원하고 있다.

또한 대통령 지역공약 천안아산 KTX역세권 R&D집적지구 내 토지를 작년 말 매입하고, 국토교통의 중심부라는 입지강점을 내세워 입지적정성 검토위원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은 것으로 전해진다.

시는 또한 현재 추진 중인 힐링스파 기반 재활헬스케어 다각화 사업, 수면산업 실증기반 구축 및 기술고도화 사업과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을 연계 활성화해 아산시 신 성장 동력을 육성하기 위한 바이오헬스케어 허브를 구축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시는 중장기적으로 첨단 그린 바이오산단을 조성하고 지식산업센터를 건립해 시설, 장비, 건물, 기관이 집적된 미래전략공간을 구성할 계획이다.

오세현 아산시장은 휴먼마이크로바이옴 산업을 향후 10년 아산의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며, 스타트업을 육성하고 기업과 공공기관을 유치해 연구개발부터 시장진출 지원기능까지 모든 기능을 갖춘 바이오헬스케어클러스터를 구축할 계획이라며 “4차 산업혁명과 포스트코로나 시대를 선도하는 중심도시로 거듭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